본문 바로가기

장계4

27개월 인태의 봄맞이 날이 따뜻합니다. 어떤 날은 한낮 기온이 20도를 넘어가기도 합니다. 점점 밖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지고있습니다. 꼬농 인태랑 저는 밭도 갈아엎어야 하고, 작물에 물도주고, 거름도 줘야합니다. 매일 봐서 그런지 인태가 괭이질을 시작했습니다. 요녀석 하우스 안에서 한참동안 괭이질을 하더니 상기된 얼굴로 하우스 밖으로 나옵니다. 좀 이상해서 모자를 벗겨보니 머리가 땀으로 흠뻑 젖었네요. "인태야 그만해~ 이제 쉬어." 아무리 말을 해도 괭이를 들고 연실 마당을 왔다갔다 하다가 다시 괭이질을 하다가 합니다. 한참 뒤 인태는 숨을 헉헉쉬며 제게 괭이를 넘겨줍니다. "우리 뭐 먹을까?" "빵~케잌~" "아~~지금 그건 없어. 우리 그냥 계란먹자!! (순간 후회했습니다. 왜 물어봤을까? 달라는거 주지도 못할꺼면서... 2013. 3. 13.
다시 장계에 왔어요~ 한달 전쯤부터 배가 살살 아팠었는데... 저의 고질병 신경성 위염이 재발했어요. 밤새 배가 아파 끙끙대다가...결국은 서울 친정집에 가기로 했습니다. 어떻게든 버티고 있겠다고 했더니만...제가 아파하는데 아무것도 해 줄 수 없는 상황이 신랑에게는 힘들었나봅니다. 인태도 제가 아픈걸 알았던지... 한 2틀은 제 옆에서 잠만자더군요. 하하하 덕분에 엄마아빠옆에서 푸~욱 쉬었습니다. 역쉬 엄마아빠옆이 최고의 휴양지입니다. 하하하하하 일주일간의 휴양???을 마치고 장계로 다시 왔습니다. 아무리 단칸방이라도 우리들의 짐이 있는 이곳은 여전히 HOME SWEET HOME이네요. 그리고 다시 시작된 일상. 아침에 빨래하고, 청소하고, 인태랑 놀다가 오랫만에 반찬만들고, 저녁준비하고... 장마라 비가 계속 오더니만.... 2011. 7. 12.
6월 10일은 장계면민의 날입니다. 6월이 시작되면서 장계천 인근에 에드벌룬과 함께 '장계면민의 날' 플랜카드가 붙었습니다. 뭔가 큰 행사인가보다...했는데 장계면에 살고있는 마을 주민들이 모여 음식도 나누고 체육대회와 공연 그리고 노래자랑하는 날이더군요. 혼자 가는 것이 좀 멋적기도 해서 인태의 중의염 치료를 위해 갔던 병원에서 만난 시연엄마 지숙씨에게 문자를 날렸습니다. "거기가면 점심 준다는데 같이 갈래요?" ㅋㅋㅋㅋ 같이 가기로 했습니다. 장소는 체육공원에서 진행되었습니다. 하지만, 날씨가 꾸리꾸리해서 애들을 업고 가는 것이 부담스러워 가야하나 말아야하나 고민하다가 왠지 놓치면 후회할 것 같아 잠깐이라도 보고오자...하면서 후다닥 준비하는데... 같이 세들어 사는 아주머니께서 두 손에 깍두기와 무채김치를 들고 오셨습니다. 아주머니는.. 2011. 6. 12.
장수에 있는 맛집??? 비가오는 날에는 왜 기름진 음식이 땡길까요??? 며칠 전 비가올 때 파전을 했다가 망친 이후로, 이번에는 파전 대신 버섯과 호박전을 만들었습니다. 하지만...이것을 기름진음식이라고 하기엔... 결국 장계중학교 앞에 있는 튀김집으로... 학교 앞이라서 그런지 인기있는 튀김집인가봅니다. 닭꼬치는 1,500원 다른 튀김은 4개의 1,000원. 튀김은 거의 다 팔리고 없어서...닭고치와 김말이 그리고 만두튀김... 지갑에 들어있는 현금을 통털어 총 3,800원어치 샀습니다. ㅋㅋㅋ 가끔...이런 군것질도 좋네요~~~ 사거리에 괜찮은 빵집도 발견했습니다. "아랑 베이커리." 늦은 시간까지 손님이 많은 빵집이라 궁금하긴 했었는데, 진희언니네 큰딸 민정이 친구네 가게라고 합니다. 맛이 어떤가 싶어 초코파운드, 쿠키 .. 2011. 4.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