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사이야기/생강

2021년에도 생강이 잘 자랐습니다.

by 다솜단미 2021. 10. 12.

올해도 춘미네유정란 이웃이 씨앗을 구해주셨습니다. 

10kg씨앗을 구해 밭에 옮겨 심었지요. 특별히 경운없이 두둑위로 퇴비를 뿌린 뒤 한달 뒤에 씨앗을 넣었습니다.

기후변화로 긴 여름가뭄(2018), 가을태풍(2019), 긴장마(2020)을 경험하면서 온습도유지를 위해 멀칭은 꼭 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왕겨는 전혀 구할 수도 없고, 산으로 가는 마을길에 떨어진 낙엽은 작년에 갖다써서 몇 년은 기다려야 할 것 같습니다. 다른 재료들도 고려했지만, 제가 농사만 짓는 것이 아니기에 한계를 인정하고 비닐멀칭을 사용했습니다.

생강이 한참 자라던 7월 말~ 8월 초 유기질 퇴비를 한차례 웃거름으로 주었는데, 올해는 생강농사가 참 잘 되었습니다. 

생강이 자라고 있는 밭의 모습입니다. 
생강밭에서 만난 도롱뇽
생강밭에서 만난 도롱뇽

올해 인태가 수확에 많은 도움을 주어서 참 수월했습니다. 수확량도 많아서 도지비, 씨앗 그리고 퇴비값을 마련하고 나머지는 선물과 후원을 하기로 했습니다. 농사가 잘 되서 나눔이 많아지니 내년에는 농사를 더 잘 짓고 싶어집니다. 

5학년 아들이 제가 수확하면 생강대 다듬어 줍니다.  
올해도 생강이 예쁘게 잘 자라주었습니다. 

생강은 일하는 동안에도 향으로 위로가 되어 제게는 선물같은 작물입니다. 내년의 생강재배는 또 얼마나 신날지 벌써부터 기대되네요~ ^^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