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관심사/영화

아름다운 풍경 속 슬픈소리

by 따루 다솜단미 2020. 1. 6.

마을에서 보이는 남덕유산

2019.12.28

며칠 전 눈이 왔다.
인태가 신이 나서 눈덩이를 만들 만큼.
해가 드는 곳에는 눈이 녹았는데 저 멀리 보이는 남덕유산 자락에는 눈이 소복이 쌓여 예쁘다.

 

마당에 나와 앵두나무를 전지 하는데...

ㅋ어아~~~ㅋ어아~~


"고라니 소리 아냐??? 왜 저러지???"

 

얼마의 시간이 지나자
"탕!!!"

 

한동안 아무 말 없이 있다가... 봉석 씨에게 말을 건넸다.

"재들이 무서워서 그린 걸까? 아님 친구들에게 알린 걸까??"
"글쎄...."

우리는 다시 입을 닫았다.

 

잠시 후 머리 위로 까마귀 때가 날아다닌다!!

음......ㅠㅠ


머릿속에 노래 하나가 맴돈다.

숲 속 작은 집 창가에 작은 아이가 섰는데
토끼 한 마리가 뛰어와 문 두드리며 하는 말.......ㅠㅠ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