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른나라살이/스리랑카이야기

스리랑카 캔디의 차 박물관

by 따루 다솜단미 2011. 7. 12.
스리랑카 캔디에서 살던 2년 (2005~2007)동안 가장 많이 갔던 관광명소인 것 같습니다.
차가 좋아서 가기도 했지만, 박물관 3층에서 마시는 차는 참 독특했거든요.
게다가 집에서 4km떨어진 곳이라 산책할 겸 해서 걸어다니곤 했었죠.
물론...방문자들은 걸어서 박물관까지 가는 것을 싫어했지만서도...ㅋㅋㅋㅋ

집에서 차 박물관으로 가는 길입니다. 예쁘죠?

차밭인데요, 차밭에는 큰 나무들을 중간중간 심어놓는답니다. 이유는 그늘을 위해서라고 들었어요~

저는 스리랑카에 있는 동안 거주자비자가 있었어요. 그래서 현지인가격을 냈었죠. 관광객은 얼마였더라? 좀 비쌌는데...

자 박물관 전경입니다.

 

 


1층에는 차 공정에 관련된 기계들이
2층에는 차 상품을 판매하는 가게들이
3층은 차를 마실 수 있는 곳이 있어요~

박물관 3층인데요. 저 망원경으로 차밭주인이 일하는 사람들을 감시했다고 합니다. 좀 어이없죠?


캣 워크라는데.... 뭐하는 곳인지는 ㅋㅋㅋㅋ


사진에는 없는데, 이곳옆에 차를 마실 수 있는 테이블이 몇 개가 있어요. 에어컨이 없어도 시원한 산바람이 있어 홍차가 더 맛있답니다.  아....그립당~~~~~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스리랑카 | 캔디
도움말 Daum 지도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