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작은것이아름답다4

사랑은 더욱 뜨겁게, 살림은 조금 불편하게 작은것이 아름답다 연재 3편 바야흐로 봄, 결혼식철. 결혼식에 쏟아 붓는 액수와 배출하는 이산화탄소량은 ‘일생에 한 번 뿐’ 이라는 면죄부로 넘어가고 있다. 지난 2월 녹색결혼식에 도전한 김희정 님의 이야기를 이번 3회로 마무리 짓는다. 또다른 예비신혼부부들의 녹색결혼식을 기대해본다. “힘들지 않겠니?” “한번 해 볼게요. 저희가 이렇게 살려고 작정한 거니 힘들어도 해보고 싶어요.” “그래 그럼. 너희들이 그렇게 생각하니 한번 해봐.” 이제 막 결혼식을 마치고 평상복차림에 배낭에 가방까지 끌며 공항을 가겠다고 나서는 우리가 부모님은 걱정되시나 보다. 사실 막연히 공항버스를 타겠다고 했다가 정류장을 못 찾아 주말 오후 복잡한 도심 한 복판과 혼잡한 지하철을 경험했다. 조금 피곤하기는 했지만, 나름 재미있었.. 2009. 5. 5.
결혼식 하루 이산화탄소발생량을 줄여볼까 녹색멋 녹색생활_녹색결혼식도전기_ 글 김희정 바야흐로 새봄, 결혼철이 다가왔다. 그 특별한 하루를 위해 쏟아 붓는 돈과 배출하는 이산화탄소량은 ‘일년에 한 번뿐’ 이라는 면죄부로 넘어가고 있다. 올해 2월 녹색결혼식에 도전한 김희정님의 이야기를 3회에 나눠 전한다. “참 이상해 나를 돌아오게 하기위해 당신을 나에게 선물로 보내주셨나봐.” 예배가 끝나고 멍하니 앉아있던 그가 읊조리듯 내게 이야기를 한다. 순간 머리가 멍해지고 그의 주변이 환해지며 내 머릿속에 한 문장이 스쳐지나갔다. ‘이 사람이야! 너와 함께 갈 사람이.’ 녹색결혼식을 고민하기 시작한 까닭 우리는 스리랑카에서 만났다. 한국국제협력단(KOICA) 소속으로 2년 동안 각각 작물재배와 컴퓨터선생님으로 활동을 했다. 스리랑카는 우리나라에 비해 돈.. 2009. 3. 26.
저희 꿈의 시작을 함께해 주세요 녹색연합 전문기구 작은것이아름답다와 함께 청첩장을 만들었어요. 카드용 청첩장은 파지를 많이 생산하기에 싸이즈는 기존 종이 B5로 봉투도 기존 편지봉투로 만들었어요. 종이는 재생종이를 사용하고... 웹 청첩장은 만들지 않아서...이리저리 내맘대로 편집했어요. 내용은 나의 신랑될 다솜이 만들고... 드디어 우리가 결혼을 하는구나~~ 2008. 12. 26.
스타와 함께하는 재생종이 캠페인 재생종이는 아름답습니다 -작은 실천이 중요하잖아요― 스산한 바람과 함께 따뜻한 커피 한잔이 떠오르는 가을이다. 커피 한잔이 그리워 들어간 카페에서 자신의 컵을 꺼내어 ‘테이크아웃 해 주세요’라는 영혼을 울리는 목소리의 주인공 이선균씨를 보았다. 그는 월간와 함께 ‘재생종이는 아름답습니다’ 캠페인을 함께하고 있었다. 이선균씨는 인터뷰를 통해 재생종이가 따뜻하고 옛것 같아 부담되지 않는 편안한 느낌과 질감이 좋다고 말했다. 특히, 더워지는 여름보다 따뜻한 겨울을 보내면서 지구온난화를 체감했다며, 어릴 때 학교에 폐품을 많이 냈던 것처럼 종이생산을 위해 과다하게 숲을 파괴하는 것 보다는 재생종이를 사용하는 등의 작은 실천의 중요한 것 같다고 강조했다. 스타와 함께하는 ‘재생종이는 아름답습니다’ 캠페인은 벌써 .. 2008. 10. 8.